고성군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고성군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 김철수
  • 승인 2019.04.0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군은 9일 오후 이을상 문화체육과장 등 5명이 서울 북촌에서 개최된 독립운동가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2월 18일 고성군과 서울시가 상생발전 우호교류협약 체결 이후 문화예술 분야 교류 일환으로 첫 진행된 것으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고성 출신 민족운동가 정세권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재조명한 전시다.

지난 1888년 고성군 하이면에서 태어난 정세권 선생은 1920년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부동산개발회사 ‘건양사’를 설립했다. 지금의 익선동 개발을 시작으로 가회동과 삼청동 일대 북촌 한옥마을을 만들고 전통한옥에 근대적 생활양식을 반영한 개량한옥을 대량 공급하며 조선인의 주거지를 확보하고 주거문화를 개선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군은 오는 5월 10일 ‘故 정세권 선생 전시’가 서울에서 막을 내리면 해당 전시품을 선생의 고향인 고성으로 옮겨 전시하는 방안을 서울시와 협의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두 도시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교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수기자chul@gnnews.co.kr

 

고성군 독립운동가 ‘故 정세권 선생 전시 개막식’ 참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