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마산서항 재해예방사업' 주민 설명회
창원시, '마산서항 재해예방사업' 주민 설명회
  • 이은수
  • 승인 2019.04.17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지난 16일 오후 마산합포구 해운동 방송통신대학교 2층 강의실에서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지하 굴착이 필요한 해운중학교 앞 고지배수로 공사의 본격적인 시공에 앞서 주민 설명회를 가졌다. 시는 공사장과 가까운 해운동 두산 1, 2차 아파트, 해운중학교, 세종유치원, 해운 노인정의 각 대표 및 주민들 등에게 사업의 전반적인 추진사항과 배수로의 지하 굴착 시 예상되는 소음과 진동 등을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는 작업 시간, 교통 통제 등 생활과 밀착된 궁금한 사항에 대한 질의응답도 활발하게 진행됐다.

이연곤 시민안전과장은 “5월부터 6월까지 소음과 진동으로 불편이 있을 수 있지만, 작업 일정을 주민들과 조율하여 불편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과거 태풍 ‘매미’와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루 빨리 공사가 마무리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총 사업비 456억원(국비228억, 도비68억, 시비160억)을 투입해 배수 펌프장 2개소, 고지배수로 962m를 시공하는 재해예방사업이다. 지난 2015년 8월 착공해 현재 공정률은 45%이며, 2020년 8월 이전 준공될 예정이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지난 16일 오후 마산합포구 해운동 방송통신대학교 2층 강의실에서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의 지하 굴착이 필요한 해운중학교 앞 고지배수로 공사의 본격적인 시공에 앞서 주민 설명회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