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진주시, 긴급지원 대책본부 구성
경남도·진주시, 긴급지원 대책본부 구성
  • 정만석·정희성기자
  • 승인 2019.04.17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피해자 보호·市 의료비 등 지원
경남도와 진주시가 방화·흉기 살인사건과 관련해 긴급지원 대책반을 구성하고 피해자와 유족 지원에 나섰다.

경남도는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건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한 대책반을 가동하기로 했다.

박 권한대행은 “이번 사건으로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만큼 피해자 보호와 지원을 위해 행정국, 재난안전건설본부, 복지보건국, 소방본부 등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하라”고 주문했다. 도는 긴급 지원대책반을 구성하는 대로 진주시와 협조해 피해자 보호와 지원에 나서고, 경찰 등 유관기관과 사건 내용 및 피해 상황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진주시도 이번 사건을 사회적 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간주하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오전에 사고현장을 방문한 조규일 진주시장은 긴급 상황 파악회의 후 대책회의를 열고 ‘피해자 긴급지원 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의료지원반, 장례지원반 등 7개 반을 운영된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과 피해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하며 “위기가정에 대해 의료비, 생계비, 주거비 등 긴급 복지지원과 심리치료 등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 추가적인 지원사항에 대해서는 경남도, LH와 함께 논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진주시에 따르면 현재 보건소에서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조현병 환자 및 정신질환자는 300여 명이 넘는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 사건의 가해자는 보건소에 등록이 되어 있지 않은 환자”라며 “보건소에 등록을 하려면 의사 진단서와 함께 본인 동의가 있어야 한다. 가해자는 등록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창원지방검찰청 진주지청도 경찰과 협력해 이번 사건으로 인한 피해자 구제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만석·정희성기자

 
17일 조규일 시장을 비롯해 간부공무원들이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 및 유족들에 대한 지원책을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