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왜 이런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나
그는 왜 이런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나
  • 임명진
  • 승인 2019.04.17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분열증 병원 치료 전력
여러차례 이웃과 갈등 겪어
신고, 민원도 여러차례 접수
주민들 “결국 범행 못막아”
5명을 숨지게 하고 13명에게 부상을 입힌 피의자 안모씨는 정신 병력으로 치료를 받은 사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에 검거된 안씨는 175㎝ 상당의 키에 조금 마른 체형이었다.

경찰은 17일 진주경찰서 브리핑 룸에서 이같은 사실을 공개하고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안씨는 이날 새벽 4시 25분께 자신의 집 거실 앞 방바닥에 휘발유를 뿌린 후 불을 붙인 신문지를 방 안으로 던져 방화를 했다.

이어 2층 엘리베이터 입구에서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렸다. 사망자 5명을 비롯해 중상, 경상, 연기 흡입 등으로 18명 사상케 하는 대형 참사로 이어졌다.

그는 왜 이런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을까. 경찰은 안씨가 수년 전부터 정신병을 앓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범행의 동기에 대해서는 현재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초기에는 임금체불 건이 범행의 동기라고 말했으나 이후 횡설수설하는 등 정확한 범행동기를 말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안씨는 올 들어서만 자신의 거주지와 관련된 여러 건의 112신고가 있었다. 대부분 이웃주민과의 갈등이었으며 자기에게 벌레를 떨어뜨린다 등 시비가 있어왔다.

재물 손괴혐의로 형사입건돼 송치된 사건도 있었다. 이때 경찰은 경미한 사안이었기 때문에 안씨의 정신 병력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안씨는 과거에 범죄로 재판을 받은 전력도 있다. 폭력행위 등의 행위로 재판에 넘겨져 한 달 간 치료 감호소에서 감정 조치를 받았는데 당시 그와 관련된 판결문에는 편집형 정신분열증이라라는 병명으로 보호관찰형을 받았다.

지난 2015년 1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는 진주의 모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안씨가 정신 병력이 있는 것은 확인됐는데 최근에는 치료를 받지 않고 병원을 다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과거에 치료를 받을 때도 입원은 하지 않았다.

당시 병원기록에는 상세 불명의 정신 분열증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지난 1월에는 진주시 자활센터의 남과 여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사건도 있다. 당시 벌금처분을 받았는데 조사내용을 보면 자활센터에 상담을 하러 간 안씨가 센터직원이 건네준 커피를 마시고 몸에 이상이 있다는 등의 시비가 불거졌다.

이웃주민과 시비가 자주 불거지면서 아예 한 주민은 사비로 폐쇄회로(CCTV)를 설치, 오물을 뿌리는 안씨의 영상을 확보하고 경찰에 신고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일부 주민들은 “안씨가 이전부터 주민들과 싸우면서 마찰이 있었다. 지나가는 주민에게 시비를 걸고 항의를 하면 집에 찾아가 위협까지 했다. 여러차례 신고를 했는데 끝내 이런 사고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안씨는 사건 직후 경찰에 검거되기까지 극렬하게 저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손에 흉기를 들고 15분간 경찰에 대치했고 공포탄과 테이저 건, 실탄까지 쏘았지만 제대로 맞지 않았다.

현재 안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2011년부터 정신분열을 이유로 수급자 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지방청의 프로 파일러와 안씨의 최초 면담하고 동행 조사를 했는데 잠정 분석 결과 병원으로 치면 상당히 중증이고 관리가 되지 않은 정신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는 감정을 받았다”면서 “범행 동기에 대한 논리적 진술이 불가능해 향후 정밀조사를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임명진·백지영기자

 
위층 벨 누르는 진주아파트 방화범 17일 오전 진주시 가좌동 아파트에 방화·살해한 안모(42)씨가 과거에도 위층을 찾아가 문을 열려고 하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기록됐다. 연합뉴스



 
방화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화재현장에서 소방서 관계자들이 잔불 정리와 함께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