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찌르고 있다" "살려달라"…다급한 112신고
"사람을 찌르고 있다" "살려달라"…다급한 112신고
  • 김영훈 기자
  • 승인 2019.04.18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 당일 신고 14건 녹취록 공개
진주 가좌동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담긴 112신고 녹취록이 공개됐다.

권미혁 국회의원이 입수한 해당 녹취록을 보면 이날 사건 발생 직후 경찰에는 14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한 신고자는 “여기 누가 지금 사람을 찌르고 있다. 빨리 와달라”며 “(피해자가) 지금 계속 비명을 지르고 X(흉기)를 지금 맞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신고자는 “지금 X에 찔리고 피가 흥건하다”며 참혹함을 알리기도 했다.

또 다른 주민은 “여자애들이 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르고 있는데, 저희가 그거 듣고 넘(너무), 근데 계속 그래 가지고, 빨리 좀 와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한 주민은 “2층에 있는데 내 집 앞에 시신이 있는데 어쩌지를 못해서, 나도 나갔다가 찔리겠다”며 “(범인은) 모르는 사람이다”라고 신고했다.

이 주민은 “우리 집 3∼4m 앞에 시신이 있어서, 지금 범인이 흉기를 들고 있어서, 사람들을 나오지 못하게 해요”라고도 했다.

이 밖에 “사람이 여러 명 죽고 있다”라거나 “살인사건입니다, 살인사건”이라는 신고도 접수됐다.

김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