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 의인상 선정
BNK경남은행,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 의인상 선정
  • 황용인
  • 승인 2019.04.25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이 10대 여학생의 목숨을 구한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를 올해 첫 의인으로 선정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25일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에게 ‘제5호 BNK경남은행 의인상’을 수여했다.

제5호 BNK경남은행 의인상을 받은 박석원 씨는 지난 11일 오후 시내버스를 운행하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10대 여학생을 발견, 즉시 119에 신고한 데 이어 승객 동의 하에 근처 종합병원 응급실로 직행했다.

박 씨의 신속한 대응으로 여학생은 불과 3분여 만에 응급실에 도착해 치료를 받고 위험한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황윤철 은행장은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를 본점으로 초청해 제5호 BNK경남은행 의인상과 부상을 수여했다.

황윤철 은행장은 “뉴스를 통해 승객의 목숨을 구한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의 미담을 접했다”며 “신속한 판단과 행동이 아니었으면 여학생은 위험에 빠졌을 것이다. 앞으로도 박석원 씨와 같은 의인들이 지속적으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의인상을 받은 박석원 씨는 “회사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승객 안전 최우선 교육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게다가 당시 버스에 탄 승객들도 한 마음으로 여학생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한 몸같이 행동했다”고 밝혔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사진 왼쪽)이 10대 여학생의 목숨을 구한 버스 운전기사 박석원 씨에게 ‘제5호 BNK경남은행 의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