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우체국 앞 스쿨존 도로 보수 시급
고성우체국 앞 스쿨존 도로 보수 시급
  • 김철수
  • 승인 2019.04.2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우체국 앞 스쿨존으로 지정된 도로가 온통 거북등처럼 갈라져 정비가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이곳은 대성초등학교와 접해 등·하굣길 어린이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설정한 구역으로 붉은색 아스콘 바닥이 쩍쩍 갈라진 채 오래 동안 방치돼 오면서 관광고성의 이미지마져 흐리게 하고 있다.

김철수기자 chul@gnnews.co.kr
고성우체국 앞 스쿨존 도로 보수 시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