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개별주택가 상승률 역대 최저
경남 개별주택가 상승률 역대 최저
  • 정만석
  • 승인 2019.04.3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공시가격 결정·고시
작년보다 0.71% 상승 그쳐
밀양시 5.2%…거제시 -4.0%
도내 개별주택가격이 지난해보다 평균 0.7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역대 최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남도는 올해 1월 1일 기준 도내 18개 전 시·군 개별주택 40만5345채(단독 30만9332채, 다가구 3만5939채, 주상용 등 5만9812채)에 대한 공시가격을 30일 결정·고시했다.

올해 개별주택가격은 지난해보다 평균 0.71% 상승했는데 이는 역대 최저 상승률이다.

개별주택가격은 공동주택과의 현실화율 격차를 해소하려고 매년 상향 조정했으나 올해는 지역 경기침체 영향으로 상승률이 낮았다.

시·군 중 밀양시가 5.26%로 가장 높았고 사천시 4.91%, 남해군 4.69%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거제시는 -4.09%로 상승률이 최저였고 창원시 -3.87%, 통영시 1.30% 순이다.

수년째 가장 비싼 집으로 기록된 창원시 성산구 대방동 283㎡ 규모 주택은 지난해보다 3000만원 오른 23억원을 기록해 올해도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는 도내 공동주택 78만9271채에 대한 가격을 결정·공시했다.

도내 공동주택은 지난해보다 -9.69%를 보였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5.24%다.

최고가는 김해시 부원동 244.81㎡ 규모 아파트로 7억4100만원이다.

개별주택 가격은 각 시·군 홈페이지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www.realtyprice.kr)에서, 공동주택 가격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www.molit.go.kr)에서 각각 열람할 수 있다.

이의가 있는 주택 소유자나 법률상 이해 관계인은 5월 30일까지 개별주택가격은 소재지 시·군에, 공동주택가격은 소재지 시·군과 한국감정원에 이의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