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
경남농협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
  • 황용인
  • 승인 2019.05.02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금오농협 정명화·조현자
동남해농협 서기태·심경희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수상자로 하동군 금오농협 정명화(63)·조현자(61)조합원, 남해군 동남해농협 서기태(52)·심경희(47)조합원이 각각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금오농협 조합원인 정명화·조현자 부부는 30여년 동안 3만 9700㎡(1만 2000여평)의 벼농사와 고추, 매실, 고사리 등을 1만 1900㎡(3600평)에 재배해 자립경영을 달성했다.

또 계약재배를 통한 농가 수취가격 제고와 유색미(찹쌀보리)등을 재배, 소포장 판매하는 등 시장경쟁력 제고를 위해 앞장서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동남해농협 조합원인 서기태·심경희 부부는 20여년 동안 영농에 종사하면서 한우 120두와 1만 6529㎡(5000여평)에 마늘, 시금치 등을 재배하고 있다.

또한 농업의 기계화사업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아 밭농사(마늘) 일관 기계화 시범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하여 농업생산성 향상 및 농업경영비 절감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축사의 현대화 시설 조기 도입과 고품질 사양관리를 통한 우수한 출하 등급 등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함으로써 지역 농업인들의 귀감이 된 점을 인정받았다.

한편‘이달의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 최우수 선도 농축산인을 대상으로 매월 15~16부부를 선발하여 시상하고 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수상자에 하동군 금오농협 정명화(63)·조현자(61)조합원을 선정했다.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수상자에 남해군 동남해농협 서기태(52)·심경희(47)조합원을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