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속도 낸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속도 낸다
  • 정만석
  • 승인 2019.05.0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국민추진위, 창원서 촉구대회…정신 계승 업무협약도 체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추진위(이하 범국민추진위)’ 상임공동추진위원장인 김경수 지사는 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대회’에 참석해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을 거듭 촉구했다.

이날 대회는 지난해 10월 범국민추진위 출범 이후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모은 60만 명의 국민 서명을 공개함과 동시에 행정안전부에 국가기념일 지정을 공식적으로 건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오거돈 부산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여영국 국회의원, 김지수 도의회 의장, 부마민주항쟁 주역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대회에서 경남도와 창원시, 부산시,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부산국제영화제가 부마항쟁 정신계승을 위한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5개 기관은 부마민주항쟁 기념을 위한 각종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올해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처음으로 부마민주항쟁 섹션(가칭)을 구성해 부마민주항쟁을 세계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4대 민주화 운동 중 하나로 꼽힌다.

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 정신이 1980년 5·18민주화운동, 1987년 6·10민주항쟁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4대 민주화 운동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했다.

범국민추진위는 항쟁 40주년을 앞두고 지난해 10월부터 국가기념일 지정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지금까지 59만3858명이 동참했다. 부산과 경남을 중심으로 서울, 광주, 제주 등 전국 각지와 해외 동포들까지 온라인으로 서명에 참여했다.

범국민추진위는 이날 촉구대회를 마치고 서명 용지를 박스에 담아 행정안전부에 전달한다.

정만석·이은수기자 wood@gnnews.co.kr

 
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대회가 개최됐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