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동 10곳 중 6곳 소멸위험, 대책 있는가?
읍면동 10곳 중 6곳 소멸위험, 대책 있는가?
  • 경남일보
  • 승인 2019.05.06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이후 신생아가 한명도 태어나지 않은 읍면동이 증가하고 있다. 저출산 기조가 이제는 농어촌을 강타하고 있다. 이젠 읍면동의 소멸을 걱정해야 할 판국이다. 신생아가 출생하지 않는다는 것은 결국 읍면동 소멸을 의미한다. 우리의 인구는 수도권에 집중되고, 농어촌 등 지방은 초고노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물론 수도권 등 도시라고 해서 인구가 증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농어촌 지역의 인구는 그야말로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경남지역 인구가 점차 줄어들면서 읍면동 10곳 중 6곳 이상은 소멸위험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 월간 도정소식지 ‘경남공감’ 5월호는 이 같은 내용의 도내 인구 소멸위험에 대한 글이 실렸다. 가임여성의 20∼39세 인구를 노인인구로 나눈 소멸위험지수를 적용해 소멸위험 여부를 파악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3월 말 현재 주민등록인구에 적용한 결과 도내 308개 읍·면·동(출장소 제외) 중 132곳(42.8%)이 소멸고위험군, 64곳(20.8%)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소멸고위험과 소멸위험 읍면동을 합치면 196곳(63.6%)이 소멸위험 단계라는 의미다.

읍면동별 인구 양극화도 컸다. 소멸위험지수를 기준으로 보면 도내에서 가장 먼저 사라지는 곳은 거창군 신원면이다. 0.05인 소멸위험지수는 도내에서 가장 낮다. 3월 말 기준 신원면 가임여성은 41명, 65세 이상 노인은 790명이다. 경남공감은 소멸위험지수가 1년에 적어도 5% 이상 낮아지므로 오는 연말에 도내에서는 소멸고위험 읍면동이 161곳(52.3%)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읍면동의 절반을 넘는다. 군청 소재지인 남해읍, 함양읍, 합천읍, 의령읍, 창녕읍, 고성읍 등도 소멸위험에 직면해 있다.

읍면동 소멸 현상은 어제 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간 경기침체로 지방에서 제조업이 위기에 처하자 지방의 산업기반이 붕괴된 것이 이러한 현상을 가속화한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구하지 못한 젊은이들이 일거리를 찾아 수도권 등 대도시 대거 떠났다는 분석이다. 경남지역 읍면동 10곳 중 6곳 이상이 소멸위험단계에 놓여있지만 과연 대책이 있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