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부문화센터 ‘너의 이름은 꽃’展
김해서부문화센터 ‘너의 이름은 꽃’展
  • 박성민
  • 승인 2019.05.07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기획전 스페이스 가율에서 개최
김해문화재단 김해서부문화센터는 오는 6월 1일(토)까지 상반기 기획전 ‘너의 이름은 꽃’을 스페이스 가율에서 개최한다.

계절의 여왕 5월을 맞아 절정에 이른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4인의 여성 예술가와 1명의 플로리스트가 각자의 시선으로 ‘꽃’을 해석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섬세하고 정교한 화풍이 돋보이는 김인지 작가는 ‘꽃’을 통해 불안하고 여린 현대인의 감정을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작품 ‘보이지 않는 벽’ 속 꽃밭은 언뜻 평범하게 보이지만, 유리 벽에 맺힌 물방울의 묘사로 비현실적인 ‘유리 벽 속 꽃밭’을 그려냈다. 작가는 꿈과 삶의 이상적인 균형이 유지되지 못하는 사회 속, 현실적 가치만을 좇을 수밖에 없었던 무기력한 우리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박에스더 작가는 꽃 이미지와 텍스트를 결합한 독특한 풍경화를 선보인다. 작가는 2015년부터 한글의 자음과 모음을 꽃송이와 줄기로 변환한 ‘꽃 글자’를 고안해 작업하고 있다. 꽃 글자는 훈민정음의 제자원리를 기반으로 자음과 모음을 꽃과 줄기로 변환한 것으로, 작가는 이를 회화적으로 배치해 한 폭의 그림으로 그려낸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하나의 완성된 이미지이자 완결된 메시지를 갖춘 기호를 제안, 회화의 경계를 넓혀가고 있다.

정희진 작가는 공생 그리고 관계라는 상호 현상을 선인장과 꽃의 형태를 빌린 뒤, 전시장을 압도하는 대형 설치 작품 ‘군락지’를 선보인다. 실크스크린 기법으로 광목천에 꽃 패턴을 새기고, 선인장에서 형태를 빌려와 계속해서 자라나는 식물의 강한 생명력을 보여준다. 작가는 즉흥적인 드로잉과 형태를 비롯해 형태의 변형과 해체를 통해 나와 타인의 관계를 들여다보고, 개인과 집단 혹은 주체와 객체의 상관관계를 되돌아보고자 한다. 실용에 기반한 공예 작품을 선보이는 허소연 작가는 기존 작품 ‘자이언트 플라워’를 회화적으로 변용해 이번 전시에서 새롭게 선보인다. 특정 공간에서 장식성을 가진 공예품에서 벗어나, 작품이 가진 자유로움과 개성을 부각하고 회화 작품으로서의 무한한 가능성과 변주를 보여주고자 한다.

한편, 이번 전시에는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프로그램 ‘꽃으로 쓰는 한글-사랑’은 박에스더 작가의 ‘꽃 글자’를 응용한 엽서 꾸미기 활동으로, 꽃으로 변환된 두 글자 ‘사’와 ‘랑’을 꾸미고 고마운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다. 또한 플라워월을 활용한 포토존 또한 마련되어있어 추억을 남길 수도 있다. 전시 관계자는 “사랑과 감사의 달이자 계절의 여왕인 5월을 맞아 ‘꽃’을 소재로 전시를 마련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 전시장에서 그간 표현하지 못했던 마음을 나누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전시 및 체험료는 무료로, 전시 문의는 전화 055-344-1851로 하면 된다.

박성민기자

 
김해문화재단 김해서부문화센터는 2일(목)부터 6월 1일(토)까지 상반기 기획전 ‘너의 이름은 꽃’을 스페이스 가율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박에스더 작가 작품 튤립./사진=김해문화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