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첨단 물류센터 건설 추진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첨단 물류센터 건설 추진
  • 정만석
  • 승인 2019.05.0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물류기업 켄달스퀘어
진해 두동 2곳에 2300억원 투자
일자리 1400명 창출 효과 기대
캐나다 글로벌 물류기업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에 2300억원을 투자한다.

8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캐나다 물류기업이 두동지구에 2300억원을 투자해 첨단물류센터 두 곳을 짓는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캐나다 켄달스퀘어가 다음 달 말 준공 예정인 창원시 진해구 두동지구 개발사업장에 창원로지스틱 파크와 켄달스퀘어 창원DC 등 두 곳의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한다.

우선 2020년 11월까지 조성 예정인 창원로지스틱 파크는 1500억원을 들여 6만9500㎡ 규모로 건설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쿠팡, 위메프 등 온라인 쇼핑몰 기업이 입주해 물품 접수, 자동분류, 소포장, 지역별 직접배송 등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전자상거래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올해 말까지 800억원을 들여 4만7000㎡ 규모로 조성하는 켄달스퀘어 창원DC를 조성해 LG전자 통합물류센터로 운영할 계획이다.

켄달스퀘어 창원DC는 창원 LG전자에서 생산하는 생활가전 제품을 분산 보관하는 통합물류센터로 운영한다.

두 곳의 첨단물류센터가 조성되면 창원로지스틱 파크에는 1000명, 켄달스퀘어 창원DC에는 400명 등 모두 1400명의 신규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두동지구에 들어서는 첨단 물류센터는 기존 창고형 물류시스템과 비교해 같은 면적 기준으로 5∼10배의 획기적인 고용을 창출하는 효과를 낸다”며 “이번 투자유치로 실업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