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근로자수 1분기 3% 증가
창원 근로자수 1분기 3% 증가
  • 황용인 기자
  • 승인 2019.05.0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고용환경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조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상공회의소는 고용정보원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고용보험에 가입한 창원시 상시근로자수가 25만311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346명(3%)이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직전분기와 비교해서는 420명(0.2)이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근로자 수는 약보합(-0.7%)을 보였다. 자동차 및 부품(-3%), 기계 및 장비(-1.6%)는 근로자가 줄었다.

그러나 식료품(10%), 의료·정밀·광학기기(4.7%), 전자부품·컴퓨터·통신장비(3.6%), 기타 운송장비(2.6%)는 근로자가 증가했다. 서비스업 근로자도 6.8% 늘어났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증가했다.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수가 전분기보다 늘어난 것은 2015년 4분기 이후 13분기 만에 처음이라고 창원상의는 밝혔다.

창원상의는 제조업보다는 도·소매, 숙박업, 공공행정, 사회복지 서비스업이 근로자 수 증가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황용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