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공포에 코스피 3% 급락
美中 무역전쟁 공포에 코스피 3% 급락
  • 연합뉴스
  • 승인 2019.05.09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관세 인상 방침 재언급
기관·외국인 “팔자” 이어져
2100선 털썩…전날대비 66p↓
7개월 만에 최대 낙폭 기록
코스피가 9일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공포감에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6.00포인트(3.04%) 내린 2,102.01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1월 15일의 2097.18 이후 약 넉 달 만에 최저 수준이다.

특히 하루 낙폭과 하락률은 지난해 10월 11일(98.94포인트·4.44%) 이후 약 7개월 만의 최대를 기록해 투자자들에게 검은 10월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8.22포인트(0.38%) 낮은 2159.79로 시작해 시간이 흐르면서 낙폭을 키웠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우려가 가장 큰 악재로 작용한 가운데 최근 ‘사자’를 이어온 외국인마저 공격적으로 매도에 나서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며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어렵다는 전망이 확산되면서 위험 회피 심리가 시장을 지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달 10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적용하는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8일 플로리다주 패너마시티비치에서 열린 대선 유세에서는 “중국이 합의를 깨뜨렸다(broke the deal)”며 강경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6623억원, 외국인이 1883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8162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SK하이닉스(-5.35%), 현대모비스(-4.57%), 삼성전자(-4.07%), LG화학(-3.65%), LG생활건강(-3.61%), 현대차(-3.32%), 신한지주(-1.88%), POSCO(-1.21%) 등 대부분 하락했다.

시총 10위권에서는 셀트리온(2.19%)만 상승했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4.35%), 화학(-3.52%), 기계(-3.49%), 건설(-3.44%), 제조(-3.42%), 운송장비(-3.42%), 유통(-3.19%), 서비스(-2.89%), 음식료품(-2.72%), 보험(-2.72%) 등 대부분이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87개에 불과했고 내린 종목은 785개에 달했다. 24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약 7억1947만주, 거래대금은 7조7769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1.15포인트(2.84%) 내린 724.22로 마감했다.

지수는 1.59포인트(0.21%) 오른 746.96으로 개장했으나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910억원, 431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1291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포스코케미칼(-5.69%), 에이치엘비(-5.47%), 신라젠(-5.25%), 펄어비스(-4.39%), 메디톡스(-4.23%), CJ ENM(-2.87%), 셀트리온제약(-2.41%), 헬릭스미스(-1.38%), 스튜디오드래곤(-1.22%) 등 대부분 내렸다.

시총 10위권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82%)만 올랐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약 8억9514만주, 거래대금은 4조2454억원이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15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약 27만주, 거래대금은 30억원가량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0.4원 오른 1179.8원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