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남계서원 문화적 위상 상승 기대
함양 남계서원 문화적 위상 상승 기대
  • 안병명
  • 승인 2019.05.1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서원' 9곳 세계문화유산 등재 확실시

함양군의 남계서원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확실시되고 있어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찾을 국내외 관광객에게 훌륭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사전 심사하는 세계유산위원회(WHC)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14일 한국의 서원에 대해 ‘세계유산 등재 권고 평가 결과보고서’를 세계유산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번에 한국의 서원으로 세계문화유산 등재 권고 평가를 받은 서원은 국가사적으로 지정된 함양군 소재 남계서원을 비롯해 안동 도산서원과 병산서원, 경주 옥산서원, 영주 소수서원, 달성 도동서원, 논산 돈암서원, 정읍 무성서원, 장성 필암서원으로 한국 성리학 발전과 서원 건축유형을 대표하는 9개 서원이다. 이코모스는 평가결과 보고서에서 ‘한국의 서원’은 조선시대 대표 사립교육 시설로 성리학을 조선사회에 정착·형성한 산실로 성리학이 지향하는 자연관과 한국의 문화적 전통이 반영된 교육 유산의 특출한 전형을 보여준다는 점, 건축과 주변경관이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는 것 등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남계서원을 비롯한 한국 서원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는 6월 30일부터 7월 10일까지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발표된다.
이창구 남계서원 원장은 “한국 서원에 대한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대한 기쁜 소식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전해왔다. 당초 지난 3년 전인 2016년 4월 유네스코 자문 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 유적협의회로부터 유네스코 등재 반환의견에 따라 세계유산신청을 자진 철회한 바 있다”며 “이후 지난 2017년부터 남계서원도 시설과 자료 등을 보완해 이코모스 자문을 거쳐 2018년 1월 새롭게 작성한 등재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해 1년 반이라는 기간에 여러 차례 심사를 거쳐 조선시대 사회 전반에 널리 보편화하였던 성리학의 지역적 전파와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원장은 “그동안 남계서원은 경북이나 전라도보다 행정적인 관심과 지원을 받는데 소홀한 점이 많았는데, 이번 낭보는 우리 고장의 자랑이자 국가적인 경사가 아닐 수 없다. 이제 문화재청에서 이코모스의 권고대로 세계유산 목록 등재권고를 하면 오는 6월30일부터 7월 10까지 열리는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라며 “좌 안동 우 함양이란 긍지와 정신문화의 상징인 조선시대 유교문화를 보급시키는 데 이바지한 남계서원이 가지는 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서원문화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안병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