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전 해역 패류 채취금지 해제
경남 전 해역 패류 채취금지 해제
  • 정만석
  • 승인 2019.05.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내 전 해역에 패류독소 채취금지가 해제됐다.

14일 도는 지난 2월 26일 창원 난포해역에서 올해 처음 발생한 패류독소가 발생한 이후 77일 만인 지난 13일 도내 전 해역에 대한 패류채취 금지 조치가 해제됐다고 밝혔다.

올해 도내 패류독소는 발생 10일째인 3월 7일 창원 난포해역에서 식품허용기준치(0.8mg/kg)를 초과하는 등 봄철 수온이 상승하면서 독소량이 증가했다.

패류독소 발생 범위도 진해만과 마산만, 거제 해역으로 확산했다.

올해 패류독소 수치가 가장 높게 검출된 지역은 거제 하청 해역이다.

지난 3월 28일 기준으로 진주담치에서 식품허용기준치를 4.6배 초과한 3.65mg/kg이 검출되기도 했다.

도는 그동안 패류독소 발생에 따른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조사지점 세분화, 조사빈도 조정, 조사결과 당일 공유 등 대책을 마련해 시행했다.

시·군, 관련 유관기관과 협조해 육·해상 지도·홍보활동을 벌이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비상 현장지도반을 편성해 행락객을 대상으로 자연산 패류 채취와 섭취를 자제하라고 안내했다.

홍득호 도 해양수산과장은 “도내 전 해역에서 패류 채취가 가능함에 따라 시·군과 수협 등이 적극 수산물 소비촉진 활동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