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수산물 유럽시장 개척 ‘물꼬’
통영 수산물 유럽시장 개척 ‘물꼬’
  • 강동현
  • 승인 2019.05.1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브뤼셀 수산식품박람회 참가
냉동생굴 30억원치 수출 계약
바지락 20억원 공급 MOU 체결
통영 수산물이 유럽수출을 위한 물꼬를 텄다.

통영시는 최근 벨기에 브뤼셀 국제수산식품박람회에 참가를 통한 유럽시장 개척에 나서 50여억 원 상당의 수출계약을 하는 성과를 얻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지난 5~11일 세계 최대 규모 식품박람회로 평가받는 브뤼셀 국제수산식품 박람회에서 전국 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독립부스를 설치했다. 여기엔 굴수협, 우진물산, 대원식품, 빅마마씨푸드, 세양물산 등 5개 수출업체가 함께 했다.

통영시 독립부스에는 행사효과 극대화를 위해 건조품, 냉동품 등 참가제품을 전시했으며 현지 요리사를 고용해 굴, 멍게, 장어 등 요리시연회를 열어 현지 바이어들의 주목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수출상담 기회를 늘리는 계기가 됐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스페인 수입업체와 냉동생굴(IQF) 30억 원(450t)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이른 시일 내에 통영시를 방문해서 수산현장과 가공공장을 돌아보고 수출품목을 멸치, 굴스낵 등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통영시는 B·O·R MARKET(대표 이니고 오르테가 우레타비스카야)과 통영수산물 유럽시장 유통 및 공급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B·O·R MARKET은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수산물 수입·유통업체로 중국, 일본 등으로부터 연간 3300억 원의 수산물을 수입해 유럽으로 유통하는 대규모 유통회사이다. 이번 MOU 후속조치로 유럽에서 수요가 많은 냉동 바지락 20억 원(400t)을 우선 올해 상반기부터 공급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브뤼셀 박람회 기간 동안 5개 업체에서 총 90여 건의 수출 상담이 진행됐으며 박람회 참가업체별 주요 상담내용에 관한 사후관리로 바이어 방문 시 통역 등 체류일정을 적극 지원해 수출계약으로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개체굴이 주로 소비되는 유럽시장에 냉동생굴이 첫 수출되는 만큼 주요 거점에서 시식행사 및 레스토랑, 호텔 주요 소비자를 대상으로 요리 시연회를 개최해 유럽 현지에서 냉동생굴 소비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지난 5~11일 브뤼셀 국제수산식품 박람회에 참가해 독립부스를 설치한 통영시가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통영시
지난 5~11일 브뤼셀 국제수산식품 박람회에 참가해 독립부스를 설치한 통영시가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통영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