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경남에너지 ‘폭탄배당’ 감독하라”
민중당 “경남에너지 ‘폭탄배당’ 감독하라”
  • 정만석
  • 승인 2019.05.14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
민중당 경남도당은 14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경남도는 외국자본에 매각된 경남에너지의 ‘폭탄배당’을 관리 감독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기자회견에서 “경남에너지는 2016년 에이피지코리아케이이㈜라는 외국자본에 매각된 이후 주주배당이 2017년 394억원, 2018년 630억원이었다”며 “이는 2016년 31억원보다 각각 10배, 20배가 늘어난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기간에 경남에너지 고객센터 직원들은 외주화로 몰려 저임금과 열악한 근무환경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경남에너지는 호주에 근거지를 둔 SK그룹의 공식 계열사인 프로스타캐피탈이 세운 경영회사 에이피지코리아케이이가 운영하고 있다”며 “경남에너지의 과도한 배당은 결국 SK그룹으로 흘러 들어가 비자금으로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어 “경남에너지의 허가권자이면서 승인권자인 경남도는 경남에너지의 실소유주인 SK그룹의 역외펀드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폭탄배당’을 막고 도시가스요금을 적정 수준으로 인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고객센터를 직영화해 비정규직 노동자를 정규직화하고 임금 인상과 인원 충원을 통해 생계비 보장, 과다 업무, 휴일 근무, 고객 대면 스트레스 등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