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대우조선 매각, 고용보장은 최우선 조건"
김경수 "대우조선 매각, 고용보장은 최우선 조건"
  • 김응삼 기자
  • 승인 2019.05.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5일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와 관련해 “최소한의 조건인 고용보장,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등 없이는 대우조선 매각은 진행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대우조선 노조와 시민단체 등과 면담을 갖고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김 지사를 포함해 도청 간부공무원과 하원오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원장,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장,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이 문제가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그와 관련해 경남도가 할 수 있는 역할, 분명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소통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국가 차원에서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틀에서 (대우조선 매각 문제가) 진행돼야 한다”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해야 하고 경남지역 중요 현안이므로 함께 의논해서 방안을 찾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선 고용보장, 지역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산업은행 측으로부터 약속을 받은 바 있다”며 “시민단체와 노조를 포함해 의견을 충분히 듣고 어떻게 풀어가면 좋을지에 대해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김 지사는 “이번 기회에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단지 고용이나 협력업체 문제가 아니라 노동구조 등 조선산업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함께 풀어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협의하자”고 당부했다.

김 지사 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양측은 대우조선 매각 문제 전반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