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실 점거' 대우조선오조 간부 등 10명 입건
'시장실 점거' 대우조선오조 간부 등 10명 입건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15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 검찰 송치…“30여명 중 주도한 10명”
거제경찰서는 대우조선 매각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라며 거제시장 집무실을 점거해 난동을 부린 혐의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소속 간부·대의원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 13일 변광용 거제시장 집무실을 예고 없이 찾아가 30여분간 책상·의자 등을 던지고 집무실 곳곳에 매각 반대 스티커를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에게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손상,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상 건조물 침입 혐의를 적용, 최근 이들 모두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일 집무실을 찾아간 노조원 30여명 가운데 점거와 난동을 주도한 10명에 대해서만 형사 입건했다”고 설명했다.

김종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