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친일 김백일 동상 철거대책위 '단죄비' 설치 백서발간 시민보고회
거제 친일 김백일 동상 철거대책위 '단죄비' 설치 백서발간 시민보고회
  • 김종환
  • 승인 2019.05.16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3월1일 거제포로수용소유적공원 내 김백일 동상 옆에 ‘김백일 친일행적 단죄비’를 설치한 대책위가 그동안 활동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시민·사회·노동·정당 등 38개 단체로 구성된 ‘친일반민족행위자 김백일 동상철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4일 거제청소년문화센터에서 백서발간 시민보고회를 열었다.

백서 제목은 ‘거제시민의 치욕 친일 김백일동상 철거를 위한 불굴의 노력을 기록하다. 2011~2019’다.

50여 쪽의 ‘백서’에는 2011년 5월 27일 거제시와 흥남철수기념사업회가 기습적으로 친일동상을 설치한 이후 당시 1차 대책위 활동과, 2018년 9월 28일 재출범한 2차 대책위의 활동과 단죄비 설치과정, 단죄비 4개면 상
·하단에 실린 비문 전체, 김백일 친일행적건립취지문, 참여단체 등을 담고 있다.

또한 2011년 당시 김백일 동상을 거제시가 경남도의 문화재 영향검토를 받지 않아 경남도가 거제시에 발송한 불법 설치물 김백일 동상 철거명령,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의 단죄비 설치 허가 공문 등 의미 있는 기록물들과 함께 117일간의 시청앞 집회 장면 등이 실려 있다.

한편 대책위는 단죄비 건립기금 마련운동을 벌여 900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이중 절반은 단죄비 제작 설치비로 사용하고, 나머지는 ‘친일반민족행위자 현양행위 금지법’ 등 제정을 위한 활동에 사용키로 했다.

류금렬 대책위 집행위원장은 “3
·1운동 100주년을 맞아 친일 김백일 동상을 철거하려 했으나 그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대책위원들의 각고의 노력으로 김백일 동상 바로 옆에 단죄비를 설치하는 작지만 큰 의미가 있는 성과를 냈다”고 말했다.

김종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