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회원구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조성 순항
마산회원구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조성 순항
  • 이은수
  • 승인 2019.05.2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표류 끝 정부 심의 조건부 의결
창원시, 연말까지 특수목적법인 설립
71만㎡에 4356억원 투입 2023년 완공
10년 이상 장기간 표류하던 창원시 마산회성동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큰 줄기을 가닥 잡고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는 등 탄력을 받고 있다. 창원시는 공공 행정기관 유치와 배후 주거단지 및 택지를 조성해 사람중심의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2023년까지 총 4356억원을 투입해 71만㎡ 규모의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족형 행정복합타운 조성사업은 마산회원구 회성동 396번지 일원에 행정과 주거, 편의시설 등의 행정타운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토지이용계획 변경(안)이 조건부 의결됐다. 해당부지에는 6000여세대 아파트단지(30% 임대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시는 조건부 내용에 대한 조치계획을 오는 23일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 보고하고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위한 민간사업자 공모를 실시해 올 연말까지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할 방침이다. 이후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실시계획 인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3년도에 부지조성공사를 완공할 계획이다.

토지이용계획변경(안) 조건은 공공성 확보, 공공임대주택 확보, 교통 재해 환경 유발 요건에 대한 시 차원의 계획 수립, 초등학교 신설 등이다.

자족형 복합행정타운은 지난 2007년 옛 마산시 시절 경남도가 준혁신도시 조성 차원에서 추진된 정책으로 창원 지역 공공기관을 한 곳에 모아 행정과 주거, 각종 편의시설이 조화로운 복합행정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된 사업이다. 그간 전체 사업 면적 71만300㎡ 중 공공성 확보를 목적으로 2009년 7월 58만500㎡의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했으나 당초 입주 예정이었던 마산출입국관리소 등 10개의 행정기관이 경남개발공사의 사업포기와 사업지연으로 정부경남지방합동청사로 입주하거나 자체 리모델링으로 전환해 공공청사 유치에 난항을 겪었다. 또 개발제한구역 해제 시 공공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재심의 의견에 따라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이에 창원시는 마산회원구 도심과 내서읍을 잇는 도시개발 사업으로 추진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돕고, 균형적 토지 공급과 지역 난개발 방지, 토지 소유자들의 재산권 보장을 위해 공공기관 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김병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장은 “조건부 사항에 대한 보완 및 조치 계획을 국교부에 보고하고 나면 10여 년간 장기 숙원사업인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조성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라며 “마산회원구 회성동 일원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에 복합행정타운이 조성돼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소하고 공공 및 업무시설과 친환경 주거시설을 공급함으로써 일대가 신성장 거점축으로 발전하고,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를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