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11명 싣고 아찔한 '만취운전'
승객 11명 싣고 아찔한 '만취운전'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23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행 전 음주 관리 ‘구멍’…경찰, 기사·업체 상대 수사
야간에 거제에서 승객을 태우고 서울로 출발한 시외버스 기사가 추돌 사고를 낸 가운데 당시 해당 기사가 혈중알코올농도 0.2%가 넘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현행법상 버스 운행 전 기사에 대한 음주 여부 확인은 의무이지만 해당 업체는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 6분께 거제시 장평동 한 도로에서 A(50)씨가 몰던 시외버스가 신호대기 중인 모닝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경찰이 A씨를 상대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해봤더니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209%로 나타났다.

승객 11명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거쳐 400㎞가량을 달려야 할 시외버스 기사가 몸을 제대로 가누기도 힘든 만취 상태였던 것이다.

혈중알코올농도 0.2% 안팎의 상태에서는 언어 구사가 부정확하고 운동신경 마비 등 증세가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을 보면 A씨 버스가 사고 직전 차선을 물고 가는 것으로 보이는 모습이 담겨 있다.

A씨 버스가 당시 고속도로로 진입했다면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졌을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경찰은 혈중알코올농도 수치에 미뤄 A씨가 술을 많이 마셨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은 음주운전을 하는 일이 없도록 운송사업자에게 운행 전 기사의 음주 상태를 확인하도록 규정한다.

그러나 A씨가 만취해 운전대를 잡은 이번 사고에서 보듯 이런 의무가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해당 의무를 위반했을 경우 사업자에게 위반 차량의 2배수에 대한 운행 정지 30일 처분 또는 과징금 180만원 부과가 가능하다는 게 도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종환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