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엄수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엄수
  • 박준언 기자
  • 승인 2019.05.2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봉화마을 추모 인파 1만여명 몰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정당 대표,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영애·윤태영·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도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아침부터 전국에서 몰려든 추모객 1만여명도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추도식은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 사회로 국민의례, 유족 인사말과 추모 영상 상영, 부시 전 미국 대통령·문희상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 씨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를 포함해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환담을 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했다.

노무현재단은 2018년 12월께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그리고 싶다는 부시 전 대통령 측 의사를 접하고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장면을 포함해 사진 14장을 전달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박성호 경남도행정부지사,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등도 참석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대한민국 헌정회 간부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에 출석하느라 참석하지 못했다.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으로 생중계됐다.

박준언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 선물하는 부시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앞서 사저를 방문,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그린 노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하고 있다. 2019.5.23 [노무현재단 제공]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