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하동(河東)찬가
[독자시] 하동(河東)찬가
  • 경남일보
  • 승인 2019.05.2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암(性岩) 류용희
지리산
맑은 공기
병풍처럼 두르고

섬진강
고운 물은
결계를 치네.

다도해
짙은 운무
꿈결이런가.

청학(靑鶴)이
깃드는 곳
하동이라네.

 
청량한
초의선사
차향 맴돌고

문암송
옹이마다
삶이 머무네.

시공간
멈춰버린
낙원이런가.

삼신(三神)이
머무는 곳
하동이라네.

높은 집
공명부귀
부질없더라.

청정한
만수천산
나를 찾아서

유유히
찾아온 곳
호중별유천(壺中別有天)

지구별
유토피아
하동이라네.

-성암(性岩) 류용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