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기적처럼 살아나면 안돼?"
"오빠 기적처럼 살아나면 안돼?"
  • 연합뉴스
  • 승인 2019.05.26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하사 여동생 페북에 글 남겨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밧줄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 (22) 하사의 친동생이 온라인에 남긴 글이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대한민국 해군 페이스북 페이지 ‘청해부대 故 최종근 하사 해군작전사령부葬(장) 엄수’ 게시글에 최 하사의 친동생으로 추정되는 글이 지난 25일 올라왔다.

글쓴이는 “오빠 이거 거짓말이라고 하면 안 돼? 우리 오빠 너무 착하고 이렇게 듬직할 수가 없는데…”라며 순직한 최 하사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고 작성했다.

이어 “제발 기적처럼 (다쳤다가) 사는 사람들처럼 오빠가 그런 기적이 되면 안 되냐”며 슬퍼했다.

글쓴이는 “오빠 잃은 거 아니야. 늘 힘들 때 보람찰 때 오빠를 생각하고 오빠에게 말해줄 게 들어줘야 해. 너무 고마워. 우리 오빠”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 하사 동생이 남긴 게시글에도 100여개의 위로 글이 달렸다.

최 하사의 친구도 “종근아 네가 세상에서 제일 자랑스럽다. 편안하게 있어라. 사랑한다”며 순직한 친구를 그리워했다.

최 하사의 군대 선임도 “진짜 너같이 착한 후임은 없을 거다. 진짜 마음 아프다”며 고인을 기억하며 슬퍼했다.

한 누리꾼은 “나이 23살에 나라를 지킨 군인과 이런 사고로 순직하신 분의 처우를 국가가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 최 하사의 장례는 27일까지 사흘간 해군작전사령부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27일 오전 8시 해군해양의료원, 안장식은 같은 날 오후 4시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지난 24일 오전 10시 15분께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지면서 최 하사가 숨지고 4명이 크게 다쳤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