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소방본부 폭염예방대책 추진
창원소방본부 폭염예방대책 추진
  • 이은수
  • 승인 2019.05.27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소방본부(본부장 권순호)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 및 물놀이 안전사고 등 인명피해를 대비한 폭염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5일 광주에서 역대 가장 빠른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고 올해 여름철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달 20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예방대책을 시행한다. 이에 소방본부는 전 구급대를 폭염 구급대로 지정하여 얼음조끼, 얼음팩, 생리식염수 등을 비치하여 온열질환자에 신속한 응급처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전 119안전센터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하여 폭염대비 행동요령 및 응급처치요령을 교육하고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대상으로 건강상태 체크 등 휴식처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축산농가 및 에너지 취약계층 열 식힘 등 급수지원, 벌집제거 출동태세 강화, 물놀이 사고예방을 위한 주요 물놀이 장소 캠페인 및 순찰을 강화한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철에 접어들지는 않았지만 때 이른 더위로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기온이 높아지는 시간대와 자외선이 강할 때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적절한 휴식과 수분섭취를 취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폭염구급대에서 폭염 응급처치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