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청 김도현, 그랑프리 국제복싱 동메달
남해군청 김도현, 그랑프리 국제복싱 동메달
  • 이웅재
  • 승인 2019.05.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결승서 부상 입어 석패
남해군청 복싱선수단 소속 김도현 선수가 체코 그랑프리국제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도현 선수는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체코 우스티나브라벰에서 열린 체코 그랑프리국제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남자 슈퍼헤비급(+91kg)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결승 진출이 유력했던 김 선수는 준결승 경기 중 오른손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어 SILVA Ramos Joel(브라질) 선수에게 석패했다.

군 관계자는 “본 대회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대회로 김 선수는 부상이 회복되는 대로 훈련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김 선수는 오는 9월 러시아에서 열리는 세계복싱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 영주 출신인 김도현 선수는 2012년 남해군청 복싱선수단에 입단해 김봉철 감독의 지도 아래 뛰어난 기량을 뽐내며 남해복싱의 위상을 높여왔다. 2013년 6월부터 슈퍼헤비급(+91kg) 국가대표 자리를 7년째 지켜오고 있다.

이웅재기자

 
체코그랑프리 국제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남해군청 복싱선수단 김도현 선수(오른쪽에서 두 번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