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
경남농협,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
  • 황용인
  • 승인 2019.06.0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정갑채·윤희순 부부
거창 장성식·이화순 부부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에 하동농협 정갑채(55)·윤희순(51) 조합원, 거창사과원예농협 장성식(47)·이화순(43) 조합원이 각각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하동농협 정갑채·윤희순 조합원은 37년 동안 벼농사 3만여평과 한우 45두를 사육하는 등 자립경영을 달성했으며 선진농업 벤치마킹과 선진농업기술 도입으로 농업생산성 향상과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또한 하동농협 고전단호박작목반 활동을 통해 단호박 일본 수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거창사과원예농협 장성식·이화순 부부는 20여년 동안 영농에 종사하면서 2500여평에 포도를 재배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또 선진 농법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아 김천, 상주 등의 선진과원에 수 십 차례 견학을 하고 농업연수원,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센터 등에서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습득해 고소득 신품종인 샤인머스켓을 재배하면서 주변농가에 적극 보급,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했다.

한편‘이달의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 최우수 선도 농축산인을 대상으로 매월 15~16부부를 선발하여 시상하고 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에 하동농협 정갑채·윤희순 부부 조합원을 선정했다
경남농협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이달의 새농민상’에 거창사과원예농협 장성식·이화순 부부 조합원을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