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표도서관, 향토자료 기증운동 전개
경남대표도서관, 향토자료 기증운동 전개
  • 정만석
  • 승인 2019.06.0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표도서관이 경남의 향토 행정자료 기증운동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경남대표도서관이 이 사업을 펼치는 것은 경남 정신 계승 발전 및 특화된 서비스 구축을 위해서다.

문화 등 지역 및 향토자료를 도 공무원과 도민을 대상으로 하며 이 운동은 6월부터 1~3차에 걸쳐 연중 추진한다.

기증 대상은 1차 도청 소속 공무원(6~8월), 2차 18개 시·군 공무원(9~10월), 3차 전 도민(10~12월)으로 단계별로 실시할 예정이다.

기증 가능 자료는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행정, 공공 간행물, 향토, 축제, 관광, 학술세미나, 역사, 문학 등 경남 관련 행정 및 향토 자료이며 형태별로는 도서뿐 아니라 멀티미디어, 사진 등도 가능하다.

기증된 자료는 상태 확인을 거쳐 귀중 자료 및 훼손 우려 자료 등은 공동 보존서고에 나머지 자료는 경남 자료실에 비치해 도민에게 전시할 예정이다.

강현출 경남대표도서관장은 “지난해에는 경남대표도서관이 기반을 다지는 한 해였다면 올해는 공격적 경영을 통해 성과를 도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특히 경남대표도서관의 싱크 탱크 역할을 할 경남 자료실에 자료가 부족해 고심한 끝에 경남 자료 기증 운동을 계획했는데 도청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