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수, 주민투표 관련 발언 자제를"
"거창군수, 주민투표 관련 발언 자제를"
  • 이용구
  • 승인 2019.06.04 18: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창교도소반대대책위, 군수에 중립유지 요구서 전달
학교앞교도소반대 범거창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4일 거창군을 방문해 ‘거창교도소 주민투표 관련 범대위 요구서’를 전달했다.

범대위는 이날 요구서를 통해 구인모 거창군수에게 “주민투표 관련 발언을 자제해 줄 것과 중립 유지 및 결과 수용을 공개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요구서에서 범대위는 “구체적 합의가 최종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누구보다 중립과 공정성을 지켜야 할 행정의 장이 공개된 행사나 모임에서 실체도 없는 법조타운 이야기를 하며 주민투표를 독려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군수님은 교도소 원안 추진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어 반대 측에서 볼 때는 사전 주민투표 운동이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차후 이런 발언이 나오지 않도록 자제해 달라”고 강조했다.

범대위는 또 “주민투표 과정에서 엄정한 중립과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혀달라”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필요한 조치나 행동을 할 수밖에 없고 그 책임은 거창군에 있다”고 덧붙였다.

범대위 김상택 상임위원장은 “대승적 차원에서 주민투표에 합의한 이후 실무협의를 통해 합의하기로 했는데 군수님이 법조타운이라는 명칭을 쓰며 주민투표를 독려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군수님이 중립을 지켜주셨으면 좋겠다고 해서 요구서를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거창구치소 문제 해결을 위해 구성된 5자 협의체(경상남도, 거창군, 거창군의회, 범대위, 추진위)는 지난달 16일 거창구치소 문제를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하고 조만간 주민투표의 범위 등 실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용구기자
범대위 관계자가 거창군수실을 찾아 요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민의 생각 2019-06-08 12:59:18
지금의 교도소 예정부지는 주변에 초중고가 밀집해 있으며 아파트단지역시 1킬로도 되지않는 곳에 위치하고 코앞에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있습니다
그런 상황에 외곽으로 이전해달라는 요구가 잘못된것인가요?
그 넓은 거창의 땅 가운데 왜하필 그곳일까요?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길 바래봅니다

감탄 2019-06-05 09:02:06
범대위는 거창 발전의 최대 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