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부산시의 남강댐 물 포기는 당연한 귀결이다
[사설]부산시의 남강댐 물 포기는 당연한 귀결이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06.0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남강댐 물 확보정책을 공식적으로 포기했다. 20여년을 끌어온 남강댐 물 부산공급 논란이 이로써 마침표를 찍게 된 것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5일 물 정책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이제 남강댐 물은 경남도와 지역 주민이 동의하지 않는 한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송양호 부산시 물정책국장은 “남강댐 주변에 이미 아파트가 들어서는 등 주거시설이 많아 주민 동의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오 시장 발언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대해 진주시도 “더 이상 물 분쟁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그동안 부산과 경남은 남강댐물 부산공급을 두고 끊임없는 갈등을 빚어왔다. 1991년 페놀 사태 이후 낙동강 원수에 대한 부산지역의 불신은 안전한 먹는 물에 대한 갈망으로 표출됐다. 하지만 정부는 낙동강 수질 개선보다는 남강댐 물을 끌어다 공급하는 정책에 무게를 실었다. 이 과정에서 남강댐 수위 상승과 상류댐(지리산댐) 건설을 통한 물 확보 등 끼워맞추기식 정책이 판을 쳤다. 표를 의식한 정권과 단체장에 따라 남강댐의 수량 등 객관적 수치는 입맛대로 왜곡됐다. 결국 인기영합식 정부정책과 단체장의 행보는 부산-경남의 소모적 갈등을 부추기는 꼴이 되고 말았다.

원칙없는 널뛰기식 정책으로 가장 마음고생을 한 것은 진주시민이다. 부산에 사는 진주향우들이 ‘진주서 쓰고 남은 물 주는데 너무 야박하다’는 말을 할때마다 냉가슴을 앓았다. 남강댐 물은 진주를 비롯한 서부경남 주민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다. 인심쓰듯 주고 말고 할 상황이 아닌 것이다. 그런 차원에서 부산시의 이번 남강댐 물 포기선언이 한단계 높은 지역 상생·화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 경남·부산은 낙동강 수질개선 등 근본적인 식수대책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아야 한다. 낙동강은 동남권 미래의 젖줄이며, 시민의 생명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