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읍 도로 확장사업 실효성 논란
사천읍 도로 확장사업 실효성 논란
  • 문병기
  • 승인 2019.06.0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정체 1㎞ 구간, 6→8차로 확장
주민 “땜질 처방…확장구간 늘려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사천읍 일원의 상습정체 해소를 위해 평면차로 확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확장 구간이 새로운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사천시와 지역민들은 확장구간을 늘이지 않을 경우 정체 해소는 공염불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 사업은 출퇴근 시 사천읍 일원의 상습정체 해소를 위해 추진해온 입체횡단시설(고가도로)이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되면서 새로운 대안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진주국토사무소는 국도3호선 사천읍 구간 중 사천2교에서 공군부대 앞 육교까지 약 1km에 대해 기존 편도 3차로에 각 1차로를 넓혀 왕복 8차로로 확장하게 된다. 이를 위해 차로 확장 실시설계와 주변 지장물 이설을 위한 협의 등을 9월까지 마무리하고 10월께 공사 발주에 들어가면 2022년에는 완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처럼 확장구간이 사천2교에서 육교까지 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지자 사천시와 지역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확장구간이 끝나는 지점부터 병목현상이 발생해 오히려 증체를 더 악화시키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게 이유이다.

지역들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계획하고 있는 1㎞ 구간 확장은 땜질식 방법에 불과해 막대한 사업비만 낭비할 뿐 상습정체해소란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할 수 없다”며 “최소한 사천공항 앞 국도3호선과 33호선 연결도로, 또는 사천IC까지 확장돼야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장기적 안목으로 봐야한다. 생색내기도 아니고 졸속으로 추진한다면 수년 내에 똑같은 현상이 발생할 것이고 더 큰 난관에 봉착할 수 있다”며 “착공이 늦어지더라도 좀 더 많은 의견 수렴과 협의 과정 등을 거쳐 신중히 추진할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진주국토사무소 관계자는 “사천시와 주민들이 건의한 부분에 대해 충분히 검토했으나 현 상황에서는 불가능하다. 육교를 벗어난 구간은 군사보호시설인 데다 반대 차로의 경우 옹벽 위에 주택이나 건물들이 있어 철거까지 해야 하는 등 문제가 복잡하다”며 “구간을 연장하기보단 국도3호선과 33호선이 만나는 배춘 삼거리나 사천시가 계획하고 있는 우회도로를 개설하는 것이 훨씬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밝혀, 입체횡단시설로 겪은 갈등이 또다시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