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대리운전업체 불매"…시민사회 대책위 결성
"갑질 대리운전업체 불매"…시민사회 대책위 결성
  • 정만석 기자
  • 승인 2019.06.10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노동단체가 노조 간부를 제명하는 등 부당노동행위 의혹을 받는 대리운전업체 불매운동을 위해 경남지역 시민사회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대리운전노조 경남지부는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위를 구성해 갑질로 대리운전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특정 대리운전 불매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대리운전업체 노동자들은 금전적인 착취와 일방적인 업무지시, 배차제한 등 수도 없이 많은 부당 대우를 받으며 말 한마디 못하고 살았다”며 “이들은 제대로 된 노동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노조를 설립할 권리 또한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보정당,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대책위를 결성, 대리운전업체에 대한 불매운동을 전개하고자 한다”며 “경남도민 여러분들도 악질 갑질 업체 불매운동에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노동당·민중당·민주노총 경남본부 등이 결성한 대책위는 향후 불매 서명과 캠페인, 대리운전업체 번호 삭제 등 불매운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도내 13개 센터가 모인 경남대리운전연합의 콜 지분율 약 50%를 차지하는 이 업체는 올해 설을 앞두고 20여명의 대리운전 노동자에 대한 배차제한, 6명의 노조 간부 영구제명, 열성조합원 1명 등록거부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