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습관 변화에 채소소비 줄어들어”
“식습관 변화에 채소소비 줄어들어”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1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맞벌이 증가로 구매 형태 변화
농식품부 채소산업발전기획단 구성
1인 가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에 11일 ‘채소산업발전기획단’이 구성됐다.

시장에서 채소를 많이 사 먹지 않는 1인 가구의 변화된 식습관과 이에 따른 채소류 공급 과잉에 대응하기 위해 꾸려진 회의체다.

농식품부는 “최근 1인·맞벌이 가구 증가로 신선식품보다는 가공 식재료와 편의 식품 등으로 구매형태가 변하면서 신선 채소류의 공급 과잉이 지속하고 있다”며 “만성적 공급 과잉이 구조화되지 않도록 기획단을 중심으로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채소산업발전기획단의 첫 회의는 지난 10일 열렸다. 농식품부와 학계·업계·생산자단체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기획단의 단장은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이 맡았다. 생산·소비경향 분석, 수급 안정, 유통구조개선의 3개 팀과 자문단으로 구성됐다.

기획단은 오는 8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분야별 심층 토론을 거쳐 채소산업발전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기획단의 제안에 따라 연말까지 생산·소비 경향 변화에 따른 신선 채소 소비실태를 분석하고, 이에 따른 수급 안정과 유통구조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채소류 가격안정을 위해서 생산자가 가격 결정에 참여할 수 있는 로컬푸드·공공급식을 확대하고, 수요자와 공급자가 고정 가격으로 거래하는 유통경로를 확대하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이 차관은 “보다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현장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모두 테이블에 올려놓고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