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의미 훼손하는 잘못된 정보 수정해야”
“문화재 의미 훼손하는 잘못된 정보 수정해야”
  • 최창민
  • 승인 2019.06.12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함양 척화비, 안내문 오기
我 → 吾, 의미 훼손…정비요구

도내에는 1866년(고종 3)병인양요와 1871년 신미양요를 겪고 흥선대원군이 쇄국의지를 고취하기 위해 1871년 세운 척화비 3곳이 있다.
하지만 일부 척화비의 비문글과 현장에 설치한 안내문 글이 다르게 표기돼 있어 수정이 필요하다.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로 지정된 남해군 척화비(사진)와 제264호로 지정된 함양 척화비의 앞면에 ‘洋夷侵犯 非戰則 和主和賣國’ 작은 글씨 ‘戒我萬年子孫 丙寅作 辛未立’이라고 새겼다. ‘서양 오랑캐가 침범하는데 싸우지 아니하면 화친하는 것이고, 화친을 주장하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이다. 우리들의 만대 자손에게 경계하노라. 병인년에 짓고 신미년에 세우다’라는 내용이다.
그러나 비석 앞에 세운 안내문에는 ‘戒吾萬年子孫’ 이라고 잘못된 한자가 표기돼 있다.
한자 ‘我(아·우리)’자와 ‘吾(오·나)’자 차이인데 의미는 상통할지 몰라도 한자 ‘나아(我)에는 ‘우리’ 라는 개념이 들어있지만 오(吾)자는 ‘나’의 개념만 있을 뿐 ‘우리’의 개념이 없기 때문에 포고문에 우리의 개념이 들어있지않은 ‘오’로 쓰는 것은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학계에선 비석에 새긴 글과 같은 한자를 표기하는 것이 정설이다.
한 주민은 “현장에 설치된 안내문을 최종 확인해야 할 문화재관리 부서 담당자들의 행정력이 아쉽다”면서 “안내문 정비 사업을 추진 중에 다시 검토해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 남해군 척화비안내문에 잘못된 한자가 표기돼 있다.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 남해군 척화비안내문에 잘못된 한자가 표기돼 있다. /사진제공=독자 김환대씨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 남해군 척화비(사진)
경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 남해군 척화비. /사진제공=독자 김환대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