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경남본부 "비정규직 철폐" 7월 총파업
민주노총 경남본부 "비정규직 철폐" 7월 총파업
  • 이은수
  • 승인 2019.06.1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노동단체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며 7월 총파업 총력투쟁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달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학생인권조례 제정, 재벌개혁 및 사회 공공성 강화 등을 촉구하는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직권 취소 및 공무원과 공공부문, 그리고 교원 해직자 복직 등은 정부 의지만 있으면 바로 해결할 수 있다”며 “재벌개혁과 사회 공공성을 강화하는 과제도 더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밝혔다. 민노총 경남본부는 “오늘 총파업 총력투쟁을 선포하고 차별철폐 대행진, 대우조선 매각 중단 등 투쟁도 이어갈 것”이라며 “다가오는 7월에는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힘차게 달려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를 중심으로 정규직 전환 등을 요구하며 전국 단위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