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광용거제시장의 면담요청
변광용거제시장의 면담요청
  • 김종환
  • 승인 2019.06.1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사단 “지자체와 현장실사는 관계가 없다”
12일 오전 10시 58분께 현대중공업 조용철 부사장과 실사단장인 강영 전무 등 10명이 거제시 옥포동 소재 애드미럴호텔에 도착했다.

이들은 대기중인 기자들의 질문을 받은 후 마중나온 대우조선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호텔 2층 회의실로 향했다.

조 부사장은 호텔 정문 입구에서 ‘언제까지 실사를 할 생각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될 때까지 해야 안되겠느냐”며 단호하게 말했다.

또 ‘노조가 계속 실사를 거부하면 실사 기간을 연장할거냐’는 질문에는 “그럴 수도 있다”고 짤막하게 답변했다.

이와함께 ‘연장 기간은 얼마 정도인가’라는 질문에 “2주도 될수 있고 더 늘어날수도 있다. 될 때까지…”라고 강조했다.

실사단은 이날 미리 와 기다리고 있던 변광용 거제시장과 회의실 입구에서 만나 인사를 나눈 후 변 시장이 “기업결합 심사 절차를 지켜본 후에 현장실사를 진행해도 되지 않느냐”고 말하자, 실사단은 “지자체와 현장실사는 관계가 없다”며 면박성 발언을 했다.

이에 변 시장이 “1분이라도 좋으니 잠깐만 얘기 좀 하자”고 했다. 하지만 이들은 “다음에 별도로 만나자”며 회의장으로 들어갔다.

변 시장은 상기된 표정으로 회의실 밖에서 시 관계공무원들과 10여분을 대기하다 이날 오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기 위한 상경 일정으로 결국 실사단과 제대로 된 대화 한 마디 나누지 못한 채 자리를 뜨는 수모를 겪었다.

현장을 지켜보던 거제시 관계자는 “노조와 대화하러 왔다는 사람들이 관할 지자체장의 간곡한 대화 요청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면서 “저런 태도로 노조와 진심으로 대화가 되겠느냐”며 실사단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이날 실사단이 변 시장 등을 대하는 태도와 말투에 대해 일부 현장관계자와 취재진들은 “마치 점령군처럼 행동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경찰은 호텔 외곽에 1개 중대 100여명과 2층 회의실 주변에 사복형사 4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김종환기자

 
변광용거제시장이 현대 실사단과 면담을 거부당한 후 대우조선 관계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