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곳곳 16일 새벽 거리응원 준비완료
도내 곳곳 16일 새벽 거리응원 준비완료
  • 박성민 기자
  • 승인 2019.06.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20 월드컵 결승전 맞춰 심야부터 '시민응원전'
오는 16일 새벽 도내 곳곳에서 결승전에 진출한 U-20월드컵 대표팀의 승리를 위한 ‘시민응원전’이 개최된다.

진주시는 오는 16일 0시부터 오전 3시까지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응원전을 초전동 진주시 실내체육관 야외무대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한국 남자 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으로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펼친다.
 
진주시 관계자는 “결승전 응원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고 경기가 심야시간대에 치러지는 관계로 시내버스 운행 특성상 연장운행이 불가함을 양해바라며, 응원전이 끝난 후에도 자발적으로 주변 환경정비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창원시도 오는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새벽 경기종료시까지 창원광장에서 ‘2019 U20 월드컵 우승기원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거리응원전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펼쳐지는 대규모 시민거리 응원전으로 한일월드컵 당시 펼쳐졌던 거리응원 열기를 그대로 전달 받아 펼친다. 경기에 앞서 축하공연과 한일 월드컵 당시 하이라이트 상영을 통해 축제분위기를 조성하고, 16일 새벽 1시부터는 결승경기를 다 같이 관람할 계획이다.
 
통영시도 오는 16일 충무체육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 대회 결승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통영시가 주최하고 통영시축구협회(회장 정국식)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경기 시작 전인 이날 오전 0시 20분부터 시민 1000여 명이 참여해 뜨거운 응원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함양군은 16일 밤 상림공원 특설무대에서 약 1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U-20 월드컵 결승전 응원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산청군도 신안면 원지 강변 둔치에서 U-20 월드컵 한국 우승 기원 응원전을 펼친다. 이번 응원전에는 산청군 축구협회를 비롯한 관계자와 지역주민이 모여 대표팀을 응원할 예정이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청군민의 응원과 지리산의 기운이 폴란드로 전달돼 20세 이하 대표팀의 승리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많은 분들이 모여 함께 응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함안군 역시 16일 새벽 12시 30분 함주공원 야외공연장에서 대한민국 대 우크라이나 전으로 예정된 U-20 월드컵 결승 응원전을 함께한다. 세계적인 축제를 군민과 함께 즐기고 결승전에 진출하는 대한민국 선수들의 선전을 염원하고자 마련된 이번 응원전에서는 대형스크린을 통해 경기화면이 생중계 되며 간단한 응원도구와 간식도 제공된다.
 
조근제 함안군수는 “늦은 시간이지만 군민들께서 많이 참석하셔서 태극 전사들에게 열띤 응원을 펼쳐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이번 응원전이 군민 화합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함안군은 우천시에 함안중학교 체육관으로 장소를 변경하여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