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민단체들 “한국국제대 관선이사 파견을”
진주시민단체들 “한국국제대 관선이사 파견을”
  • 박철홍
  • 승인 2019.06.1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지역 2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진주시민행동은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국제대 정상화를 위해 비리재단 일선학원을 퇴출하고 관선이사를 파견하라”고 촉구했다.

진주시민행동은 “한국국제대 위기는 그동안 학교법인 일선학원 전 이사장이 교수채용 비리, 교비 횡령 혐의 등으로 4번이나 실형을 선고받는 등 재단의 온갖 불법과 비리가 자초한 것”이라며 “불법 행위를 일삼아온 비리재단은 모든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도 공동대책위가 요청한 종합감사 실시, 관선이사 파견을 통해 조속히 학교 정상화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한국국제대는 지난해 정부재정지원 제한대학에 지정돼 존폐 위기에 직면해 있다. 현재 이사장 부재에다 총장, 처장 등 대학 내 주요 보직자들도 없는 상태다.

이들은 “이 대학은 현재 교직원들이 6개월째 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데다 학생들은 실습을 못 하고 일부 학과는 전공과목을 개설하지 못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국제대 정상화를 위해 대학구성원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한 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조 한국국제대지부 등도 함께 했다. 총학생회는 시험 기간이어서 불참했다. 정윤석 교직원노조 지부장은 “재단 측에 끊임없이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지만, 무대응으로 일관하며 회유책을 일삼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율 재단법인 사무국장은 “학교 비정상화는 입학생 모집 저조 등 경쟁력이 떨어진 것인데 재단 탓으로만 돌리고 있다”며 “대책위가 고소·고발을 계속하면서 오히려 경영 정상화를 방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국장은 “6월 말까지 이사회를 열어 준비하려던 이사장, 총장 선임도 현재 미뤘다”고 밝혔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한국국제대 정상화 촉구한다 진주지역 21개 시민사회단체와 대학구성원 대표 등이 13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한국국제대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