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전통한지’ 무형문화재 지정 ‘눈 앞’
‘의령 전통한지’ 무형문화재 지정 ‘눈 앞’
  • 박수상
  • 승인 2019.06.1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의 정통성 품질 우수성 세계적 입증
‘의령 전통한지’가 경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전망이다.

경남도는 지난달 말 도 무형문화재 한지장을 신규 종목으로 지정한데 이어 하반기에는 한지장을 선정할 것이라고 16일 군 관계자가 밝혔다.

전통 한지의 본고장인 의령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지와 관련된 설화가 전해지는 곳이다. 고려사, 세종실록지리지, 신증동국여지승람, 영남읍지, 경상남도지리지에도 기록이 있을 만큼 한지생산지로 역사가 깊다.

그중에서도 ‘신현세 전통한지’의 신현세 한지장인은 1961년부터 현재까지 60여년 가까이 전통한지 제조에 종사하면서 박물관, 도서관, 복원처리 그룹 등 전통역사와 관련된 기관에 꾸준히 납품을 하고 있어 제작기능과 품질의 우수성을 지니고 있다.

신현세 장인이 생산하는 한지는 조선시대 교지용 한지를 가장 근접하게 재현하여 ‘정부 훈·포장증서 용지’ 납품업체로 선정됐다.

특히 이탈리아 문화부 산하 도서병리학연구소에서도 지류 문화재 복원에 최적임을 증명하는 인정서를 발급했다. 또 성 프란체스코의 친필기도문 카르툴라와 교황 요한23세의 대형 지구본 복원용지, 레오나르도 다빈치 작품 복원용으로 이용되는 등 이미 그 품질의 우수성이 세계적으로 최고임이 입증되었다.

이선두 의령군수는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한지장이 신규종목 지정됨에 따라 “의령의 역사와 전통이 깃든 의령 전통한지의 전승·보전의 길이 열리게 되었다”며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지정에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상기자
의령 신현세 장인이 전통한지를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의령 봉수면 신현세 장인이 전통한지 제작 작업을 하고 있다.

 
의령 신현세 장인 전통한지 제작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