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해양생존체험교실’ 운영
경남교육청 ‘해양생존체험교실’ 운영
  • 강민중
  • 승인 2019.06.1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8일까지 초·중생 4744명 대상
경남도교육청은 학생들의 해양안전사고 대처 능력을 키우기 위해 실시하는 ‘해양생존체험교실’을 올해 더 확대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17일부터 오는 9월 18일까지 해양생존체험교실을 47개 초·중학교 4744명 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 체험 학생 수 3463명보다 약 1200명 확대했다.

해양생존체험교실은 통영시 평림동 바다에 접해 있는 해양안전센터에서 학생들이 직접 바다에 들어가 선박비상탈출체험(선박비상탈출법, 구명뗏목 승선법), 선박화재대처법(경보기 작동법, 연무체험), 생존수영(구명조끼 착용법, 저체온증 대처) 등을 익히는 해양안전 체험프로그램이다.

도교육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교육부 학생안전체험시설확충사업 공모에 선정돼 한국해양소년단 경남남부연맹과 함께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학생들이 직접 바다에 들어갈 수 없는 3월부터 5월까지는 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을 운영해, 37개교 4657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해양안전사고 예방 교육, 구조도구 사용법, 심폐소생술(CPR) 및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등 해양안전교육을 실시했다.

김필식 안전총괄담당관은 “체험 위주의 안전교육으로 학생들이 스스로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기본지식과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체험 위주의 교육을 확대하여 학생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경남도교육청은 17일부터 오는 9월 18일까지 47개 초·중학교 4744명 학생을 대상으로 해양생존체험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