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의회 "양파·마늘 전량 보상수매를"
의령군의회 "양파·마늘 전량 보상수매를"
  • 박수상
  • 승인 2019.06.18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부 건의문 채택…우박 피해 농작물 보조금 지원도

의령군의회가 정부를 상대로 올해 과잉생산 등으로 가격폭락이 예상되는 양파와 마늘가격 안정대책을 촉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 전량 보상수매를 요구하고 나섰다.

군의회는 17일 제245회 의령군의회 제1차 정례회를 열어 황성철 산업건설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마늘·앙파 가격안정 대책마련 촉구 대정부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건의문을 통해 폭락하는 마늘·양파의 가격안정을 위해 정부차원의 전량 보상수매와 함께 농가에 종자 값과 자재 지원, 우박으로 피해를 본 농작물에 대한 보조금 지원을 요구했다.

이번 건의문에서 양파는 kg당 평균 500원 이상, 마늘은 2500원 이상의 가격으로 수매할 것을 제시했다. 의회는 올해 양파 시세는 kg당 300원으로, 작년 650원보다 350원 정도 하락했고 중·만생종이 시장에 출하되면 가격폭락은 더욱더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마늘은 지난 해 2500원보다 900원 정도 하락한 kg당 1600원에 불과해 농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정부에서는 2019년 5월에 양파·마늘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했지만 생산농가들은 정부가 예측하는 잉여물량 15만 톤보다 실제로는 더 많은 물량이 과잉 출하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정부의 수급대책으로 가격이 안정될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군의회는 ‘의령군은 농업을 주업으로 하는 지역인 만큼 양파·마늘 가격하락을 막지 못해 생산기반이 무너진다면 마땅한 대체작목이 없는 농업인들은 생계에 막대한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며, 이에 따른 경제적 압박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령군과 인근 합천군 일부 재배지 131ha에 이상기후에 따른 우박이 쏟아져 농작물 품질이상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며 우박 등 농업재해 피해 작물에 대한 보조금 지원 확대를 요구했다.

의령군의회는 건의사항이 관철되어 농민이 안심하고 농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재해로 인한 피해보상, 마늘·양파 가격안정 대책을 빠른 시일 내 시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수상기자

 

의령군의회 황성철 의원이 양파.마늘 가격안정 촉구 대정부 건의문을 대표 발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