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해 달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해 달라”
  • 강진성
  • 승인 2019.06.1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추가 이전 대비 정부 건의
혁신도시가 없는 대전시와 충남도가 정부에 혁신도시를 지정해달라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참여정부 당시 혁신도시는 수도권을 제외한 시도 지역에 하나씩 총 10개가 건설됐다.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과 대덕연구단지, 정부대전청사가 있다는 이유로 제외됐다.

대전과 충남지역의 혁신도시 지정 목소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9월 충남 예산·홍성이 지역구인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의 주최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홍 의원은 올해 4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하며 시동을 걸었다.

대전과 충남은 공조체제로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만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요청했다.

양 지자체가 최근들어 목소리를 키우는 것은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을 염두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내년 총선을 전후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발표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전·충남은 세종시 건설 이후 인구가 10만명 가까이 감소했다며 추가 지정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또다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추진될 경우 이번에는 포함돼야 한다며 전략이 깔려있다.

혁신도시가 추가 지정될 경우 나머지 10개 혁신도시에 배치될 공공기관은 10% 가량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한편 전국혁신도시협의회가 정부에 이전을 요구하고 있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은 122곳이다. 정부는 추가 이전 대상과 시기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강진성기자 news24@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