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학교비정규직 내달 3일 총파업 동참
경남학교비정규직 내달 3일 총파업 동참
  • 강민중
  • 승인 2019.06.18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내달 3일로 예정된 전국 총파업에 동참한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경남지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남지부, 전국여성노조 경남지부로 이뤄진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총파업 투쟁에서 ‘비정규직 철폐’라는 교육가족의 구호를 함께 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국 교육감들은 우리를 비인간적 차별과 멸시 속에 내버려두지 말라”며 “교육가족의 신분을 가르고 신분제를 구조화하는 비정규직 제도를 학교에서부터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차별과 멸시, 비인간적 갑질이 비정규직에게 쏟아지는 구조를 바꾸기 위해 함께 해달라”며 “교섭에서 실무자들 뒤에 숨어 있지 말고 교육감들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달 7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벌여 투표율 78.5%에 찬성 89.4%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도내에는 투표 대상 7732명 가운데 6755명(87.4%)이 투표에 참여해 83%가 쟁의행위 찬성에 표를 던졌다.

이에대해 도교육청은 “노조는 과도한 임금인상률 등 교육청에 수용하기 어려운 안을 제시하고 있다”면서 “도교육청은 파업 현실화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로 학교 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경남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달 3일로 예정된 전국 총파업 동참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