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영렬 영남권 국가 트라우마센터 센터장
[인터뷰] 이영렬 영남권 국가 트라우마센터 센터장
  • 백지영
  • 승인 2019.06.23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 정신질환자 국가 관리 시급”
“고위험 정신질환자에 대한 관리를 국가가 철저히 해야 합니다”

이영렬(58) 국립부곡병원 원장은 최근 대두되고 있는 중증 정신질환자의 자·타해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가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이 원장은 지난 4월 진주 방화·살인 참사가 발생 직후 해당 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정신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2008년부터 재난 심리지원에 힘을 쏟고 있는 이 분야 선두 주자다. 지난달 21일 국립부곡병원 내에 영남권 국가트라우마센터가 설치됨에 따라 센터장까지 겸임하게 됐다.

이 원장은 “전국 중증정신질환자 50만 명 중 13만 명만 어디선가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는 어디서 뭘 하고 있는지 모른다”며 “그들 모두가 안인득 같지는 않겠지만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사람도 분명히 있다. 이런 정보는 분명히 공유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현행 한국의 정신질환자 관리에 대해 사실상 국가는 배제된 ‘가족 책임제’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 사례로 범인 안인득의 정신병약 복용 임의 중단을 들었다.

이 원장은 “안인득처럼 과거 전력이 있는 정신질환자의 경우 치료를 본인 자유로 두면 절대 안 된다”며 “임의로 약물 복용을 중단하는 것은 시너 통을 들고 버스에 탄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입원 치료가 힘들다면 약물 복용이라도 꾸준히 시켜야 한다고 했다. 안인득처럼 몸이 아파서 약을 먹기 싫다고 한다면 부작용이 없는 약으로 변경해볼 수도 있고, 최근 타 지역에서 시범 사업을 한 것처럼 한번 주사를 맞으면 1달 정도는 효과가 있는 ‘장기 지속형 주사제’를 투여해볼 수도 있다고 했다.

문제는 일선 의료진들이 이런 사항들을 정부에 건의했음에도 지금껏 도입이 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 원장은 “그나마 반복적으로 신고가 들어오는 사람에 대한 정보만이라도 경찰 차원에서 공유하자는 안이 나왔는데 법조계와 인권단체에서 다 반대하니 답답하다. 너무 현실을 모른다”고 토로했다.

국가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이유로 메르스 사태를 꼽았다. 국가의 통제로 더 큰 사태를 막았기 때문이다.

전염성 질환의 경우 강제로 그 사람의 정보 중 일부를 다중의 이익을 위해 공유·사용할 수 있기에 빠른 대처가 가능했다는 것이다.

“정신 질환자 관리도 그런 측면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장은 “이번 진주 참사와 관련해 경찰 11명이 감찰 대상이 됐지만 그들만 책임진다고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 제도부터 바꿔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백지영기자 bjy@gnnews.co.kr

 
국립부곡병원 이영렬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