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위도 아슬아슬한 NC, 운명의 홈 6연전
5위도 아슬아슬한 NC, 운명의 홈 6연전
  • 연합뉴스
  • 승인 2019.06.24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승 8패 성적표 충격
부진 외인선수 교체 고민중
한화-LG전 반전기회 노려
한때 선두 경쟁을 했던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이제는 5위 자리마저 위태롭다.

NC는 이번 주(25∼30일) 창원에서 홈 6연전을 치른다. 주중에는 한화 이글스, 주말에는 LG 트윈스와 차례로 맞붙는다.

NC는 상처만을 가득 안고 홈으로 돌아왔다. NC는 최근 2주간 키움 히어로즈,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를 차례로 만나 1승 8패로 크게 무너졌다. kt wiz와의 지난 주말 3연전에서 반전을 노렸으나 1승 2패를 당하며 더 큰 충격을 안았다. 5월까지 3위를 지켰던 NC는 6월 들어 거의 90도에 가까운 낙차로 추락하면서 5할 승률이 무너진 것은 물론 5위 자리마저 위협받고 있다. 5위 NC(37승 39패)는 6위 삼성 라이온즈(33승 43패)와의 승차가 4경기 차로 좁혀졌다. 여기에 6위 삼성과 8위 kt wiz까지는 단 1경기 차다. 9위 한화를 포함해도 6위와 2경기 차다.

이번 주 6연전 결과에 따라 자칫 순위가 요동칠 수 있다는 의미다. NC는 최근 투타가 모두 침체했다. 반등 요소가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이 불안감을 더욱 키운다. NC는 6월 팀 평균자책점이 4.95로 전체 10개 팀 중에서 가장 저조했다. 팀 타율 역시 8위(0.242)로 힘을 쓰지 못했다. 최근에는 가장 큰 장점이었던 불펜진마저 힘을 못 쓰고 있다. NC의 6월 구원진 평균자책점은 5.54로 리그에서 유일하게 5점대다. 새로운 돌파구가 절실한 NC는 크리스티안 베탄코트, 에디 버틀러 등 외국인 선수의 교체를 심각하게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C는 일단 한화와의 이번 주중 3연전에서 분위기를 추스르는 것이 급선무다. 한화 역시 최근 10경기에서 2승 8패로 팀 상황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더 깊은 추락을 막기 위해 서로를 넘어서야 한다. 3연전 첫 경기인 25일에는 NC의 드루 루친스키, 한화의 워익 서폴드의 선발 맞대결이 예상된다. 양 팀의 에이스 격돌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느냐에 따라 3연전 시리즈 성적이 극명하게 엇갈릴 전망이다. 또 NC는 주말 상대인 LG와의 시즌 상대 전적에서 3승 5패로 약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