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와 통합 대토론회 해야”
“경상대와 통합 대토론회 해야”
  • 박철홍
  • 승인 2019.06.25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현구 회장 절차 문제점 지적

경남과기대 신임 총동창회장이 경남과학기술대학교와 경상대학교의 통합 추진에 절차적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시민대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리현구(사진) 경남과기대 신임 총동창회장은 “대학통합 과정에서 풍전등화와 같은 모교의 운명을 잘 풀어 가는데 힘쓰라고 (총동창회장에)뽑아주신 것으로 안다”며 “오로지 임기중 이 일에 역점을 두고 동문다수의 합의된 뜻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 대학 통합과 같이 중차대한 일을 공청회와 찬반 토론회 한번 없이 대학 구성원의 의견수렴을 했다고 교육부에 보고하고 통합 작업에 들어가서야 되겠습니까?”라고 반문하며 “빠른 시일 내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 대학 구성원과 시민이 참여하고 언론이 주최하는 시민대토론회 개최를 공개적으로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경남과기대 총동창회 회장추천위원회는 지난 21일 진주 시내 한 식당에서 임시총회를 열어 리현구(제51회) 총동창회 부회장을 회장으로 만장일치 승인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