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무덤·비파형 동검 발굴
남해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무덤·비파형 동검 발굴
  • 이웅재 기자
  • 승인 2019.06.25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돌 무덤과 비파형 동검 등 남해군 국도변에서 청동기시대 유적이 처음으로 발굴됐다.

남해군과 부산지방국토청은 남해군 창선면 당항리 국도 3호선 도로변 도로공사 구간 고인돌 발굴조사에서 묘지 2기와 청동검, 민무늬 토기 등 다량의 유물이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비파형 동검은 총 길이 27㎝의 크기로 3조각으로 나뉘어 있다.

청동검은 청동기시대 유적에서도 희귀하게 출토되고 있는데 이곳 무덤 주인이 상위계층으로 추정된다고 발굴조사팀은 설명했다.

남해군은 이번에 발굴한 고인돌 상석을 따로 전시하는 등 교육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발굴조사를 맡은 삼강문화재연구원은 기원전 4∼5세기경 청동기시대 유물 출토로 미루어 남해안 지역에도 유력한 청동기시대 지배 계층이 존재한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지석묘군이 더 분포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당항리 지석묘의 보존대책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웅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